국내 수입산 쇠고기 시장 점유율 50% 이상
  • 올들어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이 역대 최고치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들어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이 역대 최고치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 수입산 쇠고기 시장에서 점유율 50%를 넘어서 호주산에 앞섰다.

2일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0월 말까지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은 20만9034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만3685t)보다 7.9% 증가했다.

1∼10월 기준으로 따지면 연간 수입량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던 2003년(20만8636t)보다도 더 많은 것이다. 수입금액으로도 미국산은 10월 말까지 15억424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3억9684만달러)보다 10.4%나 늘어났다. 올해 연간 수입액은 2016년 이후 4년 연속 최고치 달성이 확실시된다.

같은 기간 한국의 쇠고기 수입량은 총 41만5112t으로, 미국산 점유율이 50.4%였다.

미국산 쇠고기는 1994년 이후 수입물량 1위 자리를 지켰으며, 2003년에는 점유율이 68.3%(금액 기준 75.3%)에 달했지만 미국에서 광우병 발생으로 수입이 전면 금지됐다. 이후 오랜 협상 끝에 2008년 '30개월 미만' 쇠고기 수입이 이뤄졌으나 부정적인 인식으로 호주산에 1위 자리를 내줘야 했다.

호주산 쇠고기는 2004년부터 2016년까지 미국산을 제치고 13년간 수입량 1위를 차지했으나 이후 계속 밀리는 양상이다. 뉴질랜드산도 2004년부터 2008년까지는 미국산보다 더 많이 수입됐으나 이후 3위로 처졌다.

한편 지난 10월 말까지 호주산 수입량은 17만5082t으로, 1년 전(17만7100t)보다 1.1% 줄었고, 뉴질랜드산은 1만8371t으로 13.5%나 급감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한미 FTA가 한·호주 FTA보다 몇년 앞서 발효되면서 관세율 인하의 시차가 가격 격차로 나타난 게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광우병 우려도 사실상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5:27:58 수정시간 : 2019/12/02 15:27:5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