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조망 2566세대까지 늘리고 녹지면적 축구장 3배 크기 조성 설계안 공개
  • 아크로 한남 카운티 조감도. 사진=대림산업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대림산업이 수주 경쟁이 뜨거운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회사의 하이엔드 주거문화의 상징인 프리미엄 브랜드 '아크로'로 출사표를 던졌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 단지명을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단지명은 프리미엄 브랜드의 경쟁력을 지닌 ‘아크로’와 서울의 지리 및 문화 중심지이자 배산임수의 명당 입지를 갖춘 지역명인 ‘한남’ 그리고 아름다운 거주지를 뜻하는 ‘카운티’를 조화시킨 네이밍으로, 그 누구도 기대하지 못했던 상상 그 이상의 가치를 실현한다는 구상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의 맞춤형 수주를 위해 별도 태스크포스(TF)를 조직하고, 한남3구역 조합원 468명, 대한민국 최상위 0.1% 약 1만2000명, 서울시 거주자 약 50만명, 아크로 리버파크 거주자 약 1200명 등 전방위 소비자 조사와 빅데이터 통합 분석을 실시하는 등 최상의 설계와 밑그림을 탄생시켰다.

단지 설계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및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 세계적 랜드마크를 설계한 글로벌 탑클래스 설계 그룹 저디(JERDE), '한남 더힐'을 설계한 국내 최고 설계사무소 무영건축이 담당했다.

  • 아크로 한남 카운티 파노라마 커뮤니티. 사진=대림산업 제공
특화설계안에서는 기존 조합안 보다 한강조망 세대가 최대 1528세대 더 확보돼 2566세대까지 가능해졌으며, 세대수를 유지하면서도 동수를 197개에서 97개로 줄이면서 녹지율을 증가시켜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또한 고객 선호도가 가장 높고 서비스 면적이 극대화된 포베이(4bay) 타입을 최대 370세대 증가시켰으며, 지하주차장 세대당 1.8대까지 확보, 스카이 커뮤니티 9개소를 추가시키는 설계를 선보인다.

이와 함께 단지 저층부는 이태원과 인접하고 외국대사관이 모여있는 이국적인 분위기의 지역성을 반영해 유럽 고건축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수려한 곡선의 아치와 회랑을 차용한 디자인 요소를 사용했다. 고층의 주동에는 유리커튼월과 알루미늄패널 등을 사용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글래드호텔 앤 리조트와 메가스터디교육, 강북삼성병원, ADT캡스, 링커블, 타워피엠씨, 대림미술관 등과 함께 하이엔드 주거 문화를 위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상가시설의 경우 전 세계 70개국에서 약 400개 지사를 운영하고 있는 월드클래스 상업공간 전문 그룹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Cushman and Wakefield)와 전략적 공동 협업을 진행한다.

상가 디지안은 2블록의 우사단로는 고풍적인 아치형 회랑을 적용한 외관 디자인으로 유로피안 아케이드를 구현했다. 7블록은 사계절 내내 이용가능한 실내 대형광장, 수변공간 등을 계획해 트렌드를 리딩하는 복합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쇼핑 그 이상의 가치를 전달할 예정이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은 “대림은 모두가 선망하고 기억에 남을 명작을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달려왔으며, 대림의 진정성을 담아 아크로 한남 카운티 설계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본부장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 프로젝트를 통해 진정한 하이엔드가 아니라면 비교 조차 정중히 사양하는 절대 우위를 자부한다”고 확신하며 “고객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고 투명하게 경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8:26:34 수정시간 : 2019/10/23 18:26: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