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창규 KT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사건의 장본인으로 지목된 KT 황창규 회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황 회장은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경영 고문을 위촉한 경위와 이들의 역할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정치권 인사와 퇴역 군인, 전직 경찰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중 부적격자가 있고 경영 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동원됐다는 것이 노조측의 주장이다.

검찰은 지난 4월 해당 사건을 수사하도록 경찰에 지휘를 내렸으며,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한편 경찰은 지난달에 황 회장의 측근인 KT 경영기획부문 부문장 김인회 사장과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 등 현직 사장들을 불러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09:20:01 수정시간 : 2019/10/11 09:20:0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