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최근 5년간 중소상공인들이 기업형 슈퍼마켓(SSM)을 상대로 제기한 사업조정 신청 중 60%가 이마트 계열 사업장(노브랜드·에브리데이)에 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8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SSM에 대한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조정 신청은 총 176건이다.

이 중 이마트 자체브랜드(PB)인 '노브랜드'를 대상으로 한 사업조정 신청은 71건, 이마트의 대형슈퍼마켓인 '에브리데이'를 향한 신청이 32건 등 이마트 계열 사업장을 상대로 총 103건의 사업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사업조정은 대형유통업체의 무분별한 사업진출과 확장으로부터 중소상공인의 사업영역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조 의원은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이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특정 대기업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사업조정 신청이 집중된 만큼 중기부의 조사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예슬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8 10:42:22 수정시간 : 2019/10/08 10:43: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