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릉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삼성물산은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강원도 강릉시 일대에서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하는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희망의 집고치기는 삼성물산과 한국해비타트가 함께 저소득 가정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마련해 주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은 2016년부터 강릉시 강동면 일대에서 60세대의 내부 벽체 단열공사, 창호 및 지붕공사, 화장실 신축 등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삼성물산 건설·상사·패션·리조트 4개 부문 임직원과 가족들 178명이 참여해 희망의 집고치기 대상으로 선정된 2세대의 주택 개보수와 수납장, 야외 테이블 등 가구 제작 봉사활동을 펼쳤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에는 삼성물산 강릉안인화력발전소 건설현장 임직원들도 참여했다.

강릉안인화력 현장은 2016년부터 꾸준히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으며 산불피해 이재민을 위한 5000만원 상당의 생활가전을 기탁하기도 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삼성물산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매년 자매마을 농가 일손돕기와 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있다”며 “김장봉사와 나눔마켓 수익금 등을 활용해 어려운 이웃에게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23:01:00 수정시간 : 2019/08/20 23:01: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