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제2수자원공사와 협력각서 체결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27일 오후4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바수키(Basuki) 인도네시아 공공사업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인도네시아 제2수자원공사와 협력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제2수자원공사는 자카르타 서부 지역의 수자원 관리를 담당하는 공공기관이다. 이번 협력각서 체결은 지난해 12월 양 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상호 역량 증대와 인도네시아 수자원 관리 및 사업 개발을 위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자 진행됐다.

협약 주요 내용은 △기술 및 인력 교류를 통한 제도적 혁신 지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지능형 물관리’ 등 기술적 혁신 지원 △인도네시아 물 관리 정책 수립 및 대규모 기반시설(인프라) 사업 참여 협력 등이다.

한편 정부의 신남방정책 주요 대상 국가인 인도네시아는 행정수도 이전 논의에 따라 각종 기반시설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수자원공사는 약 3000만 명의 인구가 밀집한 자카르타 지역의 수돗물 공급 확대를 위한 까리안(Karian)댐 광역상수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총 사업비 1억6500만 달러를 투입해 자카르타 서부와 인근 수도권 2개 도시에 하루 40만㎥ 수돗물을 약 160만 명의 시민에게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력각서 체결을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 핵심국가인 인도네시아와의 물 관리 협력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라며 “대한민국 물관리 기술과 경험을 국제 시장에 알리는데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1:55:51 수정시간 : 2019/06/27 11:55: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