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기획실·신도시기획단 TFT·생활SOC사업단·균형발전본부 등 신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LH는 안전국가·안심사회 선도, 모두가 공감하는 신규택지 조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뉴딜, 다함께 잘 사는 국토균형발전 등 핵심 국정목표 실현 및 정책성과 달성을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개편을 통해 LH는 변창흠 사장이 취임사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정부정책의 최 일선 집행기관으로서 공적역할을 대폭 강화하고 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사업실행 모델을 개발해 미래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경영전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최근 건설현장 안전사고, 공용시설 화재, 지하매설물 누수 등 전 사회적으로 안전·재난관리가 크게 이슈화됨에 따라 건설현장 및 보유자산(임대주택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상시적으로 전담하는 사장직속 '안전기획실'을 본사에, 각 지역본부에는 '안전관리센터'를 신설했다.

정부정책에 따른 신규택지 개발역량도 강화한다.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을 통해 추진되는 신규 공공택지의 안정적 사업관리와 차별화된 도시조성을 위해 ‘신도시기획단 TFT'를 본부장 직속으로 신설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본격화되는 신규 공공택지 사업추진에 있어 기존 개발지구와 연계한 균형발전 및 도시특화 기능을 총괄하고, 원주민과 기업의 재정착 지원 등 지역갈등 최소화 역할도 함께 수행한다.

정부 역점사업인 도시재생뉴딜과 관련해서는 본사에 ‘생활SOC사업단’을, 각 지역본부에는 ‘도시재생사업부’를 신설·확대해 ‘LH형 생활SOC 사업모델’ 구축에 주력한다.

해당 조직은 체육·문화·돌봄시설, 지역특화 인프라 등 국민생활의 편익을 증진시키는 생활SOC 건설을 전담하고 LH가 공공디벨로퍼로서 도시재생뉴딜 성과를 가시화 할 수 있도록 핵심역할을 전담하게 된다.

나아가 LH는 도시재생지원기구를 확대해 지자체의 사업관리, 사업 위탁, 공동사업 개발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성장거점 개발 및 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해 기존 ‘전략사업본부’를 ‘균형발전본부’로, '국책사업기획처'를 '지역균형발전처'로 재편하고 각 지역본부에도 ‘지역균형발전단’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LH는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와 연계한 지역개발사업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지역특화산업을 발굴·육성하는 등 지역균형발전 실행기관으로서 지역의 잠재력을 발굴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20:52:15 수정시간 : 2019/06/25 20:52: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