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2일 용산CGV에서 열린 BT프로젝트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HDC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HDC그룹은 지난 12일 서울 용산역 CGV에서 본사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BT(Big Transformation) 프로젝트 8차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몽규 HDC 회장,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전무, HDC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HDC현대산업개발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워크숍에서 임직원들은 건설사 최초로 애자일(Agile) 제도을 도입한 뒤 담당자 중심에서 프로젝트 중심으로 일하는 방식을 전환하며 얻은 성과인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의 분양사례를 성공케이스로 공유했다.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 프로젝트는 업무속도와 협업, 역량 측면에서 애자일 조직의 장점이 발휘됐으며, 사업부서 및 지원부서의 역량을 적극 동원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는 게 HDC그룹 측의 설명이다.

이날 정 회장은 "회사가 조직력과 직원들의 개인역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변화하고, 직원들도 개인 역량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면서 "변화하는 것은 어렵지만 남들보다 조금씩 먼저 변화하여 경쟁력을 키워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HDC그룹은 BT 프로젝트를 통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문화가 있는 '자기 완결형 조직',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전달하고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고객 중심 비즈니스', 일하는 문화를 혁신해 디지털로 일하는 '스마트한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1:31:01 수정시간 : 2019/06/14 11:31: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