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앞 줄 왼쪽 세 번째부터) 차완영 마린이노베이션 대표, 박혜린 이노마드 대표,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서준걸 오투엠 대표, 성용준 인진 대표 등 관계자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SK사옥에서 열린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분야 소셜벤처와 협업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적극 나선다. 소셜벤처는 사회 문제 해결 및 사회적 혜택 제공을 이익보다 우선시하는 벤처기업을 말한다.

SK이노베이션은 소셜벤처와 협력해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을 구축·실행한다고 12일 밝혔다.

SV2 임팩트 파트너링은 소셜벤처와의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SV)를 제곱으로 창출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개발한 경영 용어다.

이 모델의 핵심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이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과 재무·법무·홍보·연구·개발 등 전문 역량에 기반한 프로보노(공익을 위해 자신의 전문적 지식·기술 등을 기부하는 활동) 형태로 소셜벤처를 직접 지원하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소셜벤처와 공동으로 비즈니스를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분야 소셜벤처인 △인진(파도를 이용한 전기 생산) △마린이노베이션(해조류를 이용한 1회용품 및 생분해 비닐 생산) △오투엠(우주인 호흡 장치 기술에 기반한 일회용 산소마스크 생산) △이노마드(흐르는 물을 활용한 휴대용 수력발전기 생산) 등 4개사를 선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각 영역별 내부 전문가로 구성된 10명의 구성원 심사단이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 SK이노베이션과 시너지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4개 업체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은 4개의 소셜벤처를 대상으로 본인이 공감하는 문제의 해법을 가진 벤처에 자발적으로 투자하고, 회사는 각 구성원이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투자 위험을 감수하고 동참해 준 것을 격려하기 위해 각 구성원 별 투자 금액 100만원과 동일한 금액만큼 매칭 펀드(Matching Fund)로 지원한다.

구성원들은 회사 지원금을 포함해 각자 200만원을 자신이 선택한 소셜벤처에 투자한다.

SK이노베이션과 4개 소셜벤처는 이날 서울 종로구 SK사옥에서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친환경 생태계 구축은 우리 모두에게 시급한 과제로, 구성원이 주축이 된 대기업과 소셜벤처가 만나 협업을 시작하는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동반성장과 친환경 생태계 구축의 성공 모델을 통해 더 많은 기업과 소셜벤처들이 협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한 독한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7:56:09 수정시간 : 2019/06/12 17:56: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