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한화토탈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화토탈 노사가 지난해 임금 협상과 관련해 임금 2.7% 인상 등의 내용이 담긴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토탈 노사는 지난 21일 오후 본교섭에 들어가 2박 3일간 논의 끝에 이날 새벽 지난해 임금 협상에 대해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 합의안에는 임금 2.7% 인상과 격려금 30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당초 한화토탈 노동조합 측은 임금 10.3% 인상을 요구했으나, 사측은 임금 2.3% 인상안을 제시하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한화토탈 노조 측은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지난 3월23일부터 3월28일까지 1차 파업을 벌였고, 지난달 25일부터 2차 파업을 했다.

그러나 한화토탈 노조가 파업 중인 지난 17일에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서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한화토탈 노조 측은 오는 27일 잠정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18:53:34 수정시간 : 2019/05/24 18:53: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