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포스코건설은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화재예방 안전점검과 주거환경개선 활동을 위한 ‘희망하우스 봉사단 7기’ 발대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전날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발대식에는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과 정문호 소방청장,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유주현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이사장, 김기봉 우림복지재단 회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13년 시작한 희망하우스 봉사단은 소방청과 포스코건설이 협력하는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으로, 전국 각지에 있는 포스코건설의 현장 임직원들과 지역 소방서 대원들이 지역 내 화재위험에 노출돼 있는 가정의 집수리와 화재예방시설을 설치하는 봉사활동이다.

주요 재원은 포스코 1% 나눔재단의 포스코건설 임직원 기부금 1억1000만원이 투입되며, 특히 올해부터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사업비 3000만원을 보탬으로써 봉사활동에 활기를 더하게 됐다.

포스코건설의 9개 현장과 1개 부서로 구성된 10개팀과 10개 지역 소방서들은 인천, 경기, 강원, 부산지역 등에서 화재에 취약한 200가구를 선정해 전기배선을 수리하고 소방시설 등을 설치하게 된다. 또한 낡은 벽지와 장판을 교체해 주거환경도 개선한다.

희망하우스 봉사단 7기에 참여하게 된 나현건 포스코건설 과장은 “봉사단 활동으로 회사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활동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20:24:49 수정시간 : 2019/04/18 20:24:4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