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분야 연봉 1위 4197만원…개별 공기업은 카이스트 4989만원 최고로 높아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국내 주요 공공기관의 올해 초임 연봉은 평균 3600만원대로 지난해보다 다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에 참여한 131개 주요 공공기업의 올해 채용계획을 분석한 결과 초임연봉은 평균 3642만원으로, 지난해(3465만원)보다 5.1% 올랐다.

사업 분야별로는 금융 분야가 평균 4197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연구교육(3957만원), 에너지(3655만원), 농림수산환경(3557만원), 산업진흥정보화(3431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초임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4989만원을 받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으로 조사됐다.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4894만원), 한국산업은행(4800만원), IBK기업은행(4800만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4569만원) 순이었다.

한편 올해 주요 공공기관의 채용계획 규모는 8857명으로 집계됐다. 채용 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철도공사로, 사무영업직과 기술직 등 총 1855명 채용을 계획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5:05:48 수정시간 : 2019/01/14 15:05: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