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포스코켐텍이 7일 이사회를 열고 포스코ESM과의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그룹에서 음극재와 양극재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포스코켐텍과 포스코ESM은 각각 1대 0.2172865 비율로 합병하며, 2019년 2월 이사회의 최종 승인을 거쳐 이르면 내년 4월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은 소규모 합병에 해당되기 때문에 주주 20% 이상의 반대가 없으면 이사회 승인으로 합병이 완료된다.

양사는 연내에 양극재·음극재 각 사업 조직을 에너지소재사업본부로 일원화해 합병을 준비하고, 산하에 에너지소재연구소를 신설하는 등 단계적으로 통합 작업을 추진해 사업과 인력을 차질 없이 융합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켐텍은 이번 합병을 통해 포스코그룹 내 음극재와 양극재 사업을 통합하고 R&D(연구·개발) 역량을 결집해, 차세대 시장 선도형 제품 개발을 본격화한다.

포스코켐텍은 이번 합병으로 연구·개발 효율화를 꾀해 비용 절감과 통합 마케팅을 통한 판매 확대를 적극 추진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켐텍은 양극재·음극재의 설비 투자를 통해 생산 능력을 단계적으로 늘려 2021년에는 국내 양극재·음극재 사업에서 매출 1조4000억원 이상을 기록하는 글로벌 에너지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신(新)성장 동력으로 2차 전지 소재 사업을 적극 육성해,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20:15:37 수정시간 : 2018/12/07 20:15: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