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올 하반기 129명(올해 총 167명)을 채용하며, 공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의 채용이 이뤄졌다고 9일 밝혔다.

HUG 측은 “주택도시기금 및 도시재생사업 등 주요 정부사업 수행을 위해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 결과, 이같은 성과가 나왔다”며 “특히 이번 하반기 채용에선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기 위해 지역인재 및 사회형평인력(장애인, 국가유공자) 채용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채용에선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지역인재 지원자에 대해 가점을 부여하고 채용할당을 실시했다. 그 결과, 총 채용인원 중 지역인재를 38%(49명) 채용했고, 이전 지역 인재는 26.3%(34명)를 채용해 법률상 이전지역인재 채용 의무비율(18%)을 초과 달성했다.

또한 사회형평채용을 확대하고자 제한경쟁을 실시, 총 채용인원의 16%를 장애인(9명) 및 국가유공자(12명)로 채용했다.

HUG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도, 도시재생뉴딜 사업, 리스크 관리 및 빅데이터 시스템 등 전문성이 필요한 분야에서는 경력직 채용을 통해 역량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HUG는 일자리 창출 및 사회형평채용 확대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한편, 전문 인력 채용을 통한 업무의 전문성 강화로 국민에 대한 공적 서비스 제고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8:56:50 수정시간 : 2018/11/09 18:56:5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