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 웹드라마 촬영기념사진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건설 웹드라마 '설레는 직딩청춘, 현대건썰'이 3, 4편을 연속 공개하며 막을 내린다.

현대건설은 지난 5일 에피소드 3편 ''썰'명이 필요 없는 청춘들'과 12일 4편 '너와 나의 현대건'썰''을 유튜브를 비롯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선보이며 총 4부작으로 기획된 웹드라마를 마무리했다.

현대건설이 지난 6월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한 '설레는 직딩청춘, 현대건썰'은 총 2편의 에피소드가 조회수 35만뷰를 돌파하는 등 기업형 웹드라마로는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번에 공개되는 3, 4편은 치열하게 꿈을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그려졌다.

5일 공개된 에피소드 3편 ''썰'명이 필요 없는 청춘들'은 현대건(김해원)의 입사 동기인 박풍식(강춘성)과 정드림(최이선)이 등장해 사회생활에 첫발을 내딛은 청춘들의 고민과 애환을 유머러스하게 보여주고 있다.

실감나는 에피소드를 위해 경기도 용인시 마북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의 대규모 풍동실험실이 공개되며, 실제 융복합기술혁신실 스마트건설팀에 근무 중인 사우들이 출연해 코믹연기에 도전한다.

에피소드 4편 '너와 나의 현대건 '썰''은 신입사원 현대건(김해원)과 최우수(송다은) 대리의 꿈을 향한 도전이 결실을 맺는다.

현대건설의 역사가 살아있는 한강 로케이션을 진행, 보다 넓은 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청춘의 도전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에피소드 4편에는 쿠웨이트 현장의 최연길 차장을 연기한 최연길 과장을 비롯 신입사원 강건설 역할을 맡은 김장한 사원 등 현대건설 사우 출연자들이 마지막까지 열연을 펼쳤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웹드라마 공개 이후 기대 이상의 관심을 받아 '건설회사 기업문화'가 정말 웹드라마에서 보여진 모습과 비슷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건설업에 대한 기존 선입견을 벗고 다양한 연령층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었던 기획 의도가 잘 전달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초 국내외 페이스북, 블로그,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을 리뉴얼하고 기발하고 재미있는 자체 콘텐츠 생산을 통해 젊은층과의 소통에 노력해왔다.

그 일환으로 기획된 웹드라마 '설레는 직딩청춘, 현대건썰'은 현대건설 유튜브, 현대건설 페이스북, 현대건설 블로그 등 현대건설 온라인 채널과 현대자동차그룹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17:50:49 수정시간 : 2018/10/12 17:50: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