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사진=금호타이어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금호타이어는 최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진행한 ‘핑크박스’ 지원 사업에 참여해 저소득 가정 여학생의 건강 지키기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핑크박스 지원 사업은 2016년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던 이른바 ‘깔창생리대’ 사건 이후에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의 건강을 위해 최소한의 보건·위생 물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금호타이어는 소외계층 아동의 어려움을 알리고 아동에게 정기적인 생계비, 치료비, 생활안정자금을 사회 각계각층이 후원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행사를 통해 저소득 가정의 10~19세의 여학생을 대상으로 생리대, 바디용품, 파우치 등의 여성 용품을 지원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1948년부터 국내외 아동의 생존, 보호, 발달 지원 및 권리 옹호를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아동 복지 및 아동 옹호 전문기관이다.

금호타이어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이번 핑크박스 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희망의 공부방’ 개설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09:42:40 수정시간 : 2018/10/12 09:42: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