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각각 1630원과 1430원을 넘어서며 3개월여만에 최대 주간 상승폭을 기록했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둘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6.8원 상승한 1630.3원을 기록하며 연중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특히 주간 상승폭으로는 지난 5월 마지막주(14.9원) 이후 16주만에 가장 큰 수치다.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1630원을 넘어선 것은 2014년 12월 셋째주(1655.97원) 이후 처음이다.

자동차용 경유는 전주보다 7.0원 오른 1431.6원, 실내 등유는 4.4원 상승한 954.7원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8.0원 오른 1721.3원이었다.

대구는 5.2원 상승한 1602.6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1:21:39 수정시간 : 2018/09/15 11:21:3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