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량진 1구역 재개발 투시도.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서울시가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278-2번지 일대 노량진1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이 건축위원회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노량진 1구역은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과 7호선 장승배기역 사이에 있다. 면적 13만2132㎡로 노량진재정비촉진지구 중 가장 넓다.

최고 층수는 33층이고 가구 면적은 39∼134㎡, 7개 유형이다. 총 2992가구 규모로, 분양 2461가구, 임대 531가구로 구성된다.

서울시 공공건축가가 개입한 건축계획에 따르면 부지 사방에 폭 최대 20m 규모 공공보행로를 조성한다. 부지 남쪽에는 공공청사·공원·유치원을 설립한다.

사업 추진 일정을 살펴보면 내년 사업시행계획 인가에 이어 2024년 관리처분계획인가, 2026년 착공 예정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22:14:33 수정시간 : 2021/06/11 22:14: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