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SK이노베이션, 국내 기업 첫 '그린론' 조달…배터리·분리막 사업 박차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5 16:55
8000억원 규모 차입…해외 공장 건설에 투자
  •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배터리, 분리막 사업 등에 투자하기 위해 미국, 유럽, 중국에서 현지 차입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차입 규모는 6억2000만달러와 5억위안 등 약 8000억원으로, 미국·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공장과 중국·폴란드 분리막 생산 공장의 건설 투자 자금으로 활용된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국내 기업 최초로 '그린론(Green Loan)' 조달을 통해 자금을 확보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린론은 본드(Bond)와 달리 분할 인출이 가능해 투자 진척 상황에 따라 자금을 관리할 수 있으며, 사업의 친환경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고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건설 중인 미국 조지아와 헝가리 코마롬 2공장이 오는 2022년 상업 가동을 시작하면 국내를 포함해 약 40GWh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와 함께 올해 말 완공되는 중국 창저우(常州)와 코마롬 1공장은 내년 상반기에 상업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소재 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분리막 사업도 중국, 폴란드 신규 설비를 확보해 오는 2025년 글로벌 생산 능력을 25억㎡까지 확대하고 시장 점유율을 30%까지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분리막 생산설비 투자는 최근 한일 무역 갈등 상황 속 필수소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그린론의 성공적 조달은 배터리와 분리막 제품의 친환경 미래사업으로의 가치와 성장성을 인정받은 결과"면서 "앞으로도 사업 본연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사회적,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6:55:17 수정시간 : 2019/08/15 16:55: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