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한수원, UAE 바라카 원전 정비 사업 계약 체결…‘반쪽 수주’ 논란도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4 18:46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과 마크 레드먼 ‘나와(Nawah) 에너지’ 최고경영자(CEO)가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정비 사업을 수주한 가운데, 이른바 ‘반쪽 수주’ 논란이 일고 있다. 한수원이 당초 정비 사업 계약에 대한 ‘통 수주’를 추진했지만,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성과를 냈다는 것이다.

한수원은 바라카 원전 운영 회사인 ‘나와(Nawah) 에너지’ 측과 바라카 원전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UAE 아부다비 바라카 지역에 건설 중인 한국형 원전 ‘APR1400’ 4기에 대한 유지보수와 고장 정비를 수행하는 사업으로, 계약 기간은 5년이다.

한수원은 양사 합의 시 계약 기간은 연장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수원의 이번 정비 사업 계약 체결을 두고 반쪽짜리 수주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수원이 당초 발전 설비 정비 업체인 한전KPS와 컨소시엄(팀코리아)을 꾸려 바라카 원전 정비 사업 계약을 통으로 수주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기 때문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바라카 원전이 한수원의 고유 기술로 만든 한국형 원전 APR1400이 설치되는 사업인 만큼, 한수원이 정비 계약을 일괄 수주할 것이라는 기대가 많았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한수원이 이번에 체결한 계약 기간은 5년으로, 전체 사업 예상 기간인 10~15년보다 짧다. 또한 수주 전에서 팀코리아와 경쟁했던 미국 업체가 컨설팅 등 부수적 사업을 맡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한수원이 체결한 정비 사업 계약 기간이 예상보다 짧은데다, 참여업체들도 늘어난 만큼, 당초 기대했던 만큼의 계약금이 아닐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한수원 측은 “이번 성과는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힘써온 한국과 UAE 간의 돈독한 신뢰와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한국의 우수한 원전 기술력 및 운영 능력을 인정받아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한수원은 한전KPS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비를 수행하고, APR1400 원전 기술과 정비 경험을 바탕으로 UAE 원전 운영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나와’의 원전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한수원 고위직을 포함한 우수한 기술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며 “현지화 전략을 통해 UAE가 원전 운영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18:46:42 수정시간 : 2019/06/24 18:46: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