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 권선 꿈에그린 단지전경. 사진=한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화건설은 기업형 민간임대주택 ‘수원 권선 꿈에그린’의 계약률이 최근 90%를 넘어서면서 곧 완판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서수원로 99에 위치한 이 단지는 32개동 지하 2층 지상 15~20층으로 구성됐으며, 전용면적 59~84㎡ 총 2400가구 규모다. 지난 3월 입주를 개시했으며 일부 계약 해지분에 대해서 현재 계약을 진행 중이다.

한화건설 측은 “브랜드 아파트 품질로 시공했을 뿐만 아니라 기존 임대주택과 차별화된 커뮤니티 시설 및 서비스를 제공해 민간임대주택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지 중앙에는 7500㎡에 이르는 대형 선큰광장이 위치하고 있으며, 선큰광장 주변으로 조깅트랙과, 야외 카페, 골프연습장, 피트니스 센터, 도서관, 학습놀이존, 플레이존, 학습체육시설 등 커뮤니티 시설이 있다. 지상은 주차장이 없는 자연 친화형 단지로 완성됐다.

시설들은 보육 및 교육 특화 서비스와 연계돼 운영된다. 우선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 2곳(시립꿈에어린이집, 시립그린어린이집)이 입소하며 학습놀이존, 플레이존, 학습체육시설, 독서실 및 도서관 등의 구성도 계획됐다.

이밖에 셰어링 플랫폼을 활용한 주거서비스도 운영된다. 입주민들을 위한 카 셰어링, 어린이 장난감 및 일부 가전제품 등의 렌탈 및 셰어링, 초등학생 등·하교 셔틀버스 운영, 무인택배 등의 서비스가 도입된다. 앞서 한화건설은 지난해 5월 공유기업 다날쏘시오와 ‘주거 4.0(통합주거서비스 모델)’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 단지는 국공립 어린이집과 다양한 커뮤니티시설, 저렴한 임대료 등에 대한 입소문이 퍼지면서 수도권 거주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꾸준히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8:05:39 수정시간 : 2018/07/12 18:05: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