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국 정부가 수입자동차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 고율 관세를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르노삼성에 미래차 개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11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백 장관은 전날 부산공장을 찾아 “노사화합으로 세계최고 글로벌 경쟁력을 이룬 르노삼성의 생산현장을 보고 자동차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할 가능성을 봤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전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국내 자동차업체를 대상으로 릴레이 현장방문에 나서고 있다. 그는 첫 일정으로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찾았다.

이곳에서 백 장관은 도미닉시뇨라 르노삼성 사장과 주요 임직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약 1시간 동안 수출상황도 점검하고 공장 가동상태 등도 살폈다.

백 장관은 르노삼성 부산공장에 이어 이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과 한국지엠(GM) 부평 디자인센터를 찾는다.

산업부는 “장관이 이틀에 걸쳐 국내 완성차 3사를 찾은 것은 이례적”이라면서 “미국에서 열릴 무역확장법 232조 관련 공청회를 앞두고 자동차 업계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민관의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방문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는 특정 수입 물품이 국가 안보를 해칠 경우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등의 수입 제한 조치를 할 수 있다는 게 골자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23일 상무부에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자동차 수입이 안보에 미칠 영향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이 수출한 자동차 253만194대 가운데 33%에 이르는 84만5319대가 미국에 팔렸다. 업체별로 현대차 30만6935대, 기아차 28만4070대, 한국지엠 13만1112대, 르노삼성 12만3202대다. 쌍용차만 미국에 수출하는 물량이 없다.

이들 업체가 미국으로 수출하는 차량엔 승용차 2.5%, 트럭 25%의 관세가 붙는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미국 정부가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 수입차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달 19∼20일엔 미국 워싱턴 D.C.에서 무역확장법 232조와 관련한 공청회도 열린다.

미국 정부가 수입차에 고율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자 정부는 지난달 29일 ‘미 무역확장법 232조의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한국 정부 의견서’를 미 상무부에 제출한 데 이어 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대응에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오는 12일 강성천 산업부 통상차관보 주재로 기재부, 외교부, 국방부 등 관계부처 국장들과 현대·기아차, 한국지엠(GM), 르노삼성, 자동차협회, 무역협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대응과 관련한 민관간담회를 연다.

이 자리에선 미국에서 열릴 무역확장법 232조 공청회에 산업부, 외교부, 기재부로 구성된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과 관련한 사전 조율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또한 13일엔 고형권 기재부1차관 주재로 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점검회의를 열어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1:47:51 수정시간 : 2018/07/11 11:47:5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