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부영 현대차 노조위원장. 사진=금속노조 현대차지부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달 초부터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을 벌이고 있는 현대자동차 노사가 임금인상률 등을 두고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측은 경영실적 악화로 임금 동결을 내세우고 있지만, 노조 측은 이 같은 방침에 반발하고 있어 전년에 이어 이번 임단협에서도 노사 간 충돌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18일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에 따르면 윤여철 현대차 노무 총괄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사측 교섭팀에 임단협 관련 가이드라인을 전달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반 토막 난 지난 1분기 영업이익(6800억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회장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조합원들의 희생을 담보로 한 임금동결 방침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 부회장은 노조가 협상안에 담아낸 ‘하후상박 연대임금 전략’(하후상박)에 동참할 수 없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후상박은 노조가 이번 협상에서 내세운 안 가운데 하나로, 고임금 대기업 근로자의 인상분 일부를 저임금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전략에 따라 현대차 노조는 이번 임단협에서 기본급 임금인상률을 금속노조 전 사업장 기준인 7.4%(14만6746원)보다 낮은 5.3%(11만6276원, 호봉승급분 제외)로 설정했다.

이 밖에 △성과급 2017년 순이익의 30% 지급 △전 직군 실노동시간 단축 △수당 간소화 및 임금체계 개선 △해고자 원직복직 및 고소고발 △손배가압류 철회 △조건 없는 정년 60세 적용 등을 요구안에 담았다.

사측이 임금동결에 이어 하후상박에 대한 불가 입장을 밝히면서 업계에선 올해 임단협도 노사 간 충돌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일고 있다. 실제 노사는 이달 3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전날까지 4차례 교섭을 벌이면서 치열한 논리공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2014년 9월 사측이 한전 부지를 고가에 매입한 이후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면서 “사측의 경영실패를 노동자가 노조에 전가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하후상박과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그는 "중소업체나 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노조는 23일 오후 4시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임단협 승리를 위한 전 조합원 출정식을 열기로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8:49:51 수정시간 : 2018/05/18 18:49:5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