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18일부터 오는 6월29일까지 망향(부산)휴게소를 시작으로 전국 24개 주요 휴게소에서 ‘졸음운전 예방 집중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졸음운전 방지운동(졸방여신) 따라하기 경연대회, 안전벨트 체험, 뇌프레쉬 퀴즈, 룰렛게임, 졸음방지 영상 상영, 졸음 퇴치 캘리그라피 증정, 졸음타파 게임 등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치어리더가 함께 졸음운전 방지운동을 시연해 동작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하고, 캠페인 진행요원들은 유명 히어로 복장을 하고 행사를 진행하는 등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참여한 고객들에게는 얼음물, 방향제, 물티슈, 목 베개 등 졸음운전 예방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경품이 증정된다.

한편 이번 캠페인은 졸음운전 사고가 많은 5~6월에 졸음운전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졸음운전으로 인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평균 건수는 423건, 사망자는 76명에 달한다. 특히 졸음운전 치사율은 18%로 일반사고 치사율 8%와 비교해 2배 이상 높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졸릴 땐 반드시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쉬어 가고 졸음방지 운동도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국도로공사는 졸음운전의 위험성과 효과적인 예방법을 국민들께 알리고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5:00:59 수정시간 : 2018/05/18 15:00: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