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도시바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17일 중국 정부가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 매각을 승인했다고 NHK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승인으로 도시바 메모리의 '한·미·일' 연합에 대한 매각이 확정됐다. 이 연합에는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미국의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했다.

앞서 도시바는 심각한 재정난을 겪어 오다 지난해 9월 자금 확보를 위해 도시바 메모리를 한·미·일 연합에 2조엔(약 19조5000억원)에 팔기로 했다.

이 같은 도시바의 매각안은 7개국에서 승인을 받았지만, 관련국 가운데 중국에서만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었다.

그동안 중국은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인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이 독점금지법에 어긋나는지 심사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21:49:46 수정시간 : 2018/05/17 21:49: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