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질러 육포. 사진=샘표 제공
[데일리한국 권오철 기자] 샘표가 안주·스낵 브랜드 ‘질러(Ziller)’ 육포의 누적 판매량이 6400만 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질러는 2007년 ‘부드러운 육포’를 내놓으며 육포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후 시장 1등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며 소비자들에게 사랑 받아 왔다.

지난 10여 년간 부드러운 육포를 필두로 갈릭 바베큐 육포, 크레이지 핫 육포, 치즈 품은 비프, 직화 육포, 한입 육포 등 기존의 육포와 차별화한 다양한 맛을 선보여 왔다. 또한 직화 육포 등의 제품에 개별 진공 포장 기술을 적용해 편의성까지 더했다.

특히 샘표는 지난 2010년 충북 영동에 육포 전용 공장을 짓고, 매달 3000가지 이상의 품질 및 위생 검사를 통해 고품질의 육포를 생산하고 있다.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 인증을 비롯해 국내 업계 최초로 SQF 2000(국제적 식품안전 및 품질경영시스템)을 획득했으며, 2014년에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글로벌 식품 안전·품질 관리 기구인 SQFI(Safe Quality Food Institute)가 뽑는 ‘올해의 제조업체’에 선정되는 등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았다.

김선애 질러 마케팅 담당자는 “질러 육포가 1위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뛰어난 맛과 철저한 품질 관리로 프리미엄 육포 라인을 구축한 덕분”이라며 “’국민 육포’라는 위상에 걸맞게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며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1 11:08:59 수정시간 : 2018/05/11 11:08: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