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부영그룹은 14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그룹 소속 부영, 광영토건, 남광건설산업, 부강주택관리, 부영엔터테인먼트 등 5개사를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이는 지난해 고발된 것과 같은 내용이며 새로운 법 위반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부영그룹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번 사안은 공정위가 지난해 7월 동일인(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고발한 기업집단 지정자료 허위제출건과 사실상 동일한 행위내용을 법조항을 달리하고 처벌대상을 5개 계열사로 해 재차 고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영그룹은 차명주주 신고 건과 관련해선 “차명주주 제출로 기업집단 지정 및 계열회사의 범위에 영향을 주거나 경제적 실익을 취한 것이 없다”며 “해당 5개사는 차명주주로 신고한 내용과는 상관없이 동일인 관련자의 지분 및 지배력 요건에 의해 이미 부영 계열회사로 편입돼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으로서 규제를 적용 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기업집단현황 공시규정 위반에 대해선 동일한 주식소유현황을 4월말까지 공정위에 신고한 뒤 5월말까지 전자공시시스템에 차명주주로 신고한 내용을 공시한 것이라고 부영그룹은 설명했다.

앞서 공정위는 이날 이중근 회장 부부가 최대 30년간 차명주식 보유를 숨긴 채 주주현황을 주주 현황을 허위 신고한 것과 관련해 부영그룹 소속 5개사를 검찰에 고발하고 과태료 32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8:06:24 수정시간 : 2018/03/14 18:06:2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