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 8명에 대한 인적사항 공개 단칼에 거절…목소리 변조된 음성만 노출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인적사항 공개로 인한 피해자의 조직부적응 없어야”
  • 충북 음성에 위치한 가스안전공사 본사 사옥. 사진=가스안전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충북 음성=안희민 기자] 가스안전공사가 채용비리 피해자 8명을 전원 구제한데 이어 이들의 인적사항을 비밀에 부치기로 결정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적사항을 공개할 경우 당장은 세간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가스안전공사의 실추된 이미지를 만회할 수 있어도 공개된 개개인이 ‘피해자’로 특정되는 등 2차 피해를 입을 수 있어 비밀에 부쳤다는 후문이다.

가스안전공사는 13일 기획재정부의 최종결정으로 2015~2016년 신입, 공채에서 채용비리로 인해 탈락한 12명 중 이미 취업돼 입사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8명을 전원 구제하게 됐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구제가 결정된 8명의 신원이 누구인지를 궁금해하는 일각의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일부 언론은 피해 구제자를 인터뷰하겠다고 나섰으며 실제로 8명 가운데 1명은 인터뷰에 응할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가스안전공사는 피해 구제자의 인적사항 공개를 완강히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가스안전공사는 이들이 새로 채용되는 인원과 함께 입사해 자연스럽게 조직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었다. 그래야 피해자가 다시 한번 특정되는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가스안전공사의 이러한 노력으로 피해자의 인터뷰는 인적사항을 숨긴 채 목소리가 변조된 음성 파일로만 언론에 노출되게 됐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가스안전공사는 피해자 구제를 기획재정부에 건의하는 과정서부터 피해자의 인적사항을 노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피해자가 외부에 노출되면 조직 생활에 적응이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전임 사장의 채용 비리 사건 때문에 실추된 가스안전공사의 이미지를 다시 살리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피해자 인터뷰는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지만 ‘피해자’를 위해 비공개 원칙을 정했다는 것이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의 섬세한 배려로 피해자들은 인적사항 노출 없이 오는 7월 2일부터 다른 입사자들과 함께 근무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가스안전공사는 한국 가스공급의 안전을 책임을 지는 기관으로서 설립이후 관련 기술 개발과 축적에 매진해 세계인이 주목하는 성과를 일궈냈다”며 “최근 불미스런 일로 가스안전공사의 그간의 노력이 허물어지는 것이 아닌지 걱정이 크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이어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막는 일은 가스안전공사가 응당해야 할 일”이라며 “가스안전이라는 본연의 임무 외에도 사회공헌활동 등으로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채용비리로 인한 불합격 피해에 대해 기관장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이번 구제자 8명이 빠른 시간 안에 업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8:35:45 수정시간 : 2018/03/13 18:35: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