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삼척 포스파워 조감도. 사진=포스코에너지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석탄발전인 삼척 포스파워의 전원개발사업 실시계획을 승인해 또다시 논란이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산업부가 삼척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대한 전원개발사업 실시계획을 승인하고 11일 고시했다.

산업부의 삼척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대한 실시계획 승인은 예견된 것이었다. 작년말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까지 마쳤기 때문에 요건이 충족됐고 주무부서인 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국도 삼척 포스파워의 석탄발전화를 공언했기 때문이다.

환경운동연합이 문제 삼은 것은 ‘속도’다. 환경운동연합은 각본에 짠 듯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 12월 29일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 확정되고 같은 날 환경부가 삼척 포스파워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에 동의한 뒤 2주만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최종 실시계획 승인을 처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산업부와 환경부가 입을 맞춘 듯 일사천리로 포스파워 석탄발전 승인을 처리하면서 논란을 덮으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산업부와 사업자의 주장과 달리 석탄발전소 설립을 찬성하는 시민이 40%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는 다수의 삼척시민이 석탄발전소 건설에 찬성하기 때문에 기존대로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논리를 내세웠지만, 환경운동연합이 지난해 12월 삼척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삼척시민 54%는 석탄발전소 추진에 반대를 표했고 찬성 의견은 40% 수준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운동연합은 “여론조사 이후 삼척시민들은 포사파워 사업에 대한 주민 의사를 정확히 확인해달라는 청원을 했지만, 정부는 이를 묵살했다. 대기업 사업자와 개발세력의 이익 보호를 위해 정부가 국민 생명과 안전을 뒷전으로 미뤘다”고 비판했다.

이러한 주장은 산업부와 사업자인 포스코에너지와 상반된 주장이다.

산업부와 포스코에너지는 삼척시민의 97%가 삼척 포스파워의 석탄발전화를 지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산업부가 삼척 포스파워의 석탄발전화를 지지한 이유를 두고 여러 가지 설이 많지만 가장 유력한 설이 포스코에너지 파산을 우려해서라는 분석이다.

동양그룹으로부터 삼척 포스파워 사업권을 5000억원에 인수했기 때문에 사업이 무산되면 고스란히 손실로 처리되고 주 사업자인 포스코에너지의 부채비율을 높이고 자본잠식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 등 반대 단체는 미숙한 경영판단이 불러올 화를 포스코에너지가 아닌 삼척시민이 져야하냐고 반문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삼척 포스파워 논란이 잦아들지 않아 연료전지, 가스복합화력발전 등 다양한 발전사업을 하는 포스코에너지가 자칫 석탄발전기업으로 낙인찍힐까봐 두려워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삼척 포스파워는 포스코에너지가 보유한 다양한 에너지 가운데 하나로 포트폴리오 확충 차원에서 사업계획을 수립했다”며 “종합에너지 기업으로 포스코에너지가 국민들의 뇌리에 남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협회 회장사다. 용융탄산염(MCFC) 방식의 연료전지를 5000억원 가량 들여 개발해 3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인천에 가스복합화력발전을 운영하고 있고 바이오코울 등 다양한 에너지 부재를 개발하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삼척 포스파워에 대한 찬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삼척 포스파워에 대한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오는 18일 오전 10~12시 국회의원회간 9간담회실에서 사단법인 기후솔루션과 함께 삼척 포스파워와 관련된 토론회를 개최한다. 제목은 ‘석탄화력과 금융조달, 석탄화력 확대 정책과 금융이 역할을 묻는다’이다.

향후 삼척 포스파워가 성공하려면 대주단의 금융제공이 필수적인데 이것이 옳은 일인지 여부를 알아보는 자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7:06:05 수정시간 : 2018/01/13 17:06:0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