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코엑스에서 정부, 공공기관과 해체관련 주요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는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산학연 전문가와 일반인들이 참석하는 원전해체 비즈니스포럼을 개최했다.

산업부는 해체전문기업, 학계, 연구계, 정부간의 네트워크를 공고히하고, 세계 해체시장의 진출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가운데 발족시켰다.

산업부는 해체 선진시장과의 협력을 도모 하기 위해 11월 백운규 장관의 유럽출장시 원전해체 관련 정부간(한국-영국, 한국-프랑스), 민간기업간(한수원-아레바(AREVA), 한수원-프랑스전력공사(EDF))의 협약과 협력을 이끌었다.

국내 해체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고 지원하기 위해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오늘 발족시켰다.

이날 민간협의회 초대회장으로는 단국대학교 이병식 교수, 한국수력원자력 이관섭 사장이 공동으로 선출했다.

발족식에서 민간협의회 참석자들은 해체 산업체별 관련 역량을 자료(DB)화해 중복 투자 방지, 원천기술에 대한 기술검증과 상용화, 고리1호기 해체에 우리기업 참여지원 등을 건의했다.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발족식 인사말에서 해체 준비중인 고리1호기를 통해 사업관리, 기술과 장비, 전문인력 등의 모든 역량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고리1호기 해체에 필요한 38개 원천기술, 58개 상용화기술을 2021년까지 모두 개발 완료하고,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해 ’30년대에는 본격적인 세계 해체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박원주 실장은 원전해체 관련 산학연 전문가 및 일반인 400여명이 참여하는 원전해체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했다. 포럼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가 주관했다.

포럼에서 정보가 부족한 국내 해체산업계에 고리1호기 해체 진행현황, 해체분야 규제 및 제도, 해외 시장의 전망 등을 제공하고, 해체산업의 발전방향을 상호 논의했다.

박원주 실장은 비즈니스포럼 축사에서 우리나라 첫 상용원전인 고리1호기의 성공적인 해체를 위해서는 ‘안전 최우선의 원칙’, ‘원전해체 역량 확보’, ‘해체산업계 네트워크 강화’의 3가지를 당부했다.

그는 “원전구조에 해박한 기존의 기술인력을 해체 전문인력으로 양성하고, 중소·중견기업 전담 연구개발(R&D) 과제를 통해 해체 전문기업을 육성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등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35:45 수정시간 : 2017/12/08 11:35: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