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대자동차의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가 15일(현지시간) 출시한 전략형 SUV '신형 ix35'.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얼어붙어 있던 한중관계가 해빙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35’를 출시, 본격적인 판매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15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의 광저우 국제체육연출센터에서 담도굉 베이징현대 총경리 등 현대차 관계자와 딜러 대표, 기자단 등 4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ix35의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ix35는 2010년 중국 시장에 출시된 뒤 7년 동안 77만 대 이상 판매된 베이징현대의 베스트셀링 SUV 모델이다. 새롭게 출시된 ix35는 도심과 아웃도어에 모두 적합한 외관 디자인, 바이두 협업 인공지능기반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시스템, 첨단 능동안전기술 현대스마트센스 등을 갖추고 있다.

신형 ix35의 전면부는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측면부의 두꺼운 C필러를 통해 정통 SUV 느낌의 단단하면서도 강인한 인상이 부각됐다. 또한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하도록 이전 모델보다 지상고를 높였으며, 넓은 뒷좌석과 트렁크 공간을 마련해 동급 최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중국 최대 ICT 기업 가운데 하나인 바이두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된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커넥티비티를 탑재했다. 이에 운전자는 실시간 교통정보와 지역정보를 검색할 수 있고, 음악 다운로드나 알리페이 등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결제도 할 수 있다.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9.6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도 적용됐다. 이와 함께 편안하면서도 안전한 운전을 위해 첨단 능동안전기술 '현대 스마트센스'가 장착됐으며, 전방충돌방지보조시스템(FCA), 차선이탈경고시스템(LDW), 운전자부주의경고시스템(DAW) 등도 적용돼 있다.

담도굉 베이징현대 총경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신형 ix35’는 현대차를 대표하는 SUV 모델로 베이징현대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이라며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아 앞으로 베이징현대는 브랜드 경영과 고객 중심 경영을 강화하고, 우수한 품질과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궁극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5:33:13 수정시간 : 2017/11/15 15:33: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