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대 크래들 직원들이 스타트업의 기술을 모니터링한 뒤 평가, 검증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소프트웨어산업의 중심지인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열었다. AI(인공지능) 등의 미래 혁신 기술을 이끄는 동시에 발전 가능성이 높은 국내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발굴, 투자와 공동개발까지 추진하겠다는 구상인 셈이다.

현대차그룹은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기능을 확대 개편한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현대 크래들을 통해 인간의 능력을 보완해 줄 로봇 요소 기술(AI·센서·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차량 개발과 함께 운송·모빌리티에 대한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폭 넓은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전략적 투자 활동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고정 관념을 넘어서는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잠재력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 대대적인 투자에 나설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의 사업과 연관된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을 상대로 한 공동개발도 추진키로 했다.

연구개발 기능도 강화, 신기술과 신사업 모델을 검증하는 자체 프로젝트도 수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유의미한 결론이 나올 경우, 국내외 연구개발(R&D) 센터 및 주요 사업 부문과 함께 본격적인 상용화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현대 크래들은 국내 스타트업의 미국 진출을 위한 가교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발전 가능성을 평가, 밀착 상담과 함께 투자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실리콘밸리 비즈니스·기술 개발 파트너, 투자자 연계 등 국내 스타트업이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뒤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크래들은 실리콘밸리에서 미래 혁신 기술 개발과 신사업 플랫폼 구축을 위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신규 성장 동력을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은 'Center for Robotic-Augmented Design in Living Experiences'의 약자로 AI, 센서 등 로봇 기술들을 활용해 삶 전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모빌리티 관련 기술·서비스 개발을 지향한다는 뜻을 담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4:27:19 수정시간 : 2017/11/15 14:27:1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