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데일리한국 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4개월 연속 수입차 브랜드 판매 1위에 올랐다. 녹·부식 논란으로 8월 부진한 판매 성적을 보인 혼다는 회복세를 보이면서 5위를 차지, 눈길을 끌었다.

1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9월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2만234대로 집계, 전년 동월대비 20.6% 증가했다.

윤대성 협회 부회장은 "각 사별 적극적인 마케팅과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 등이 반영돼 전월보다 판매가 늘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벤츠는 5606대를 판매, BMW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2위인 BMW는 5299대를 판매했다. 3위는 1323대를 판매한 랜드로버가 차지했다.

이어 렉서스 1238대, 혼다 1022대, 미니 933대, 포드 832대, 크라이슬러 767대, 토요타 755대, 닛산 541대, 볼보 466대, 재규어 414대 순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팔린 베스트셀링 모델은 1382대가 판매된 BMW 520d가 차지했다. 2위는 BMW 520d xDrive(886대), 3위는 벤츠 E200(854대)이 차지했다.

연료별로 보면 디젤차가 9442대(46.7%)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가솔린차와 하이브리드의 비중은 각각 44.3%(8957대), 8.6%(1742대)로 나타났다. 전기차는 0.5%(93대)였다.

국가별로는 유럽 브랜드 비중이 72.8%(1만4725대)로 가장 높았다. 일본 브랜드는 18.3%(3696대), 미국 브랜드는 9.0%(1813대)를 차지했다.

한편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수입차 누적 등록대수는 전년 동기대비 5.1% 증가한 17만3561대로 집계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1:38:02 수정시간 : 2017/10/13 11:38:0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