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폐가전제품 무상방문 수거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올해 150만대 이상 수거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폐가전제품 무상방문 수거량이 75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37%(54만대) 늘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폐가전 150만대가 자원으로 재활용될 경우 △유가물 판매 수익 996억원 △매립소각 대체비용 76억원 △자원수입 대체 604억원 등 총 1천676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9:15:20 수정시간 : 2017/07/18 19:15: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