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진선규 출연, 10월 초 개봉
  •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데일리한국 부소정 기자] 완벽한 브로맨스를 보여줄 환상 케미 영화가 오는 10월 찾아온다. 배우 설경구, 조진웅이 데뷔 후 첫 호흡을 맞춘 코믹 영화 ‘퍼펙트맨’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 3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퍼펙트맨'(제공배급 쇼박스, 감독 용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된 이 행사에는 설경구, 조진웅 배우와 용수 감독이 참석했다.

  • 설경구, 조진웅 배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영화 ‘퍼펙트맨’은 부유하지만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 분)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 분)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다.

사회적 성공과 부를 축적했지만 시한부 인생 ‘장수’와 가진 게 깡밖에 없는 폼생폼사 건달 ‘영기’로 분한 두 배우의 환상 케미와 브로맨스에 뜨거운 관심이 모인다. 설경구와 조진웅은 서로가 영화의 출연 계기라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 조진웅 배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설경구를 ‘인생 롤모델’로 삼았다는 조진웅은 “98년 군 휴가를 나와 설경구 선배님이 나오는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을 보러 갔다. 뮤지컬이 끝난 후 ‘잘 봤다’고 인사했더니, 선배님이 오히려 ‘너무 고맙습니다’하고 더 고개 숙여 인사를 했다. 그런 분과 같은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선배님이 ‘퍼펙트맨’ 출연 결정을 했다는 말에 기뻐 아내와 함께 펄쩍 뛰었다. 천장에 머리가 닿을 정도였다”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기도 했다. “당시 배우들 사이에서 설경구 선배님은 발이 땅에 안 닿는다, 날아다닌다고 소문이 났는데, 이번에 정말 그 말을 실감했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 설경구, 조진웅 배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설경구와의 호흡에 대해서도 “‘끝까지 간다’를 찍을 때 김성훈 감독이 51회차 촬영을 ‘하루하루 51개의 알사탕을 까먹듯 소중하다’라고 표현한 적이 있는데, 이 말의 진짜 의미를 알게 됐다. 선배님과 함께 한 매일 매일은 알사탕을 먹는 것처럼 행복했다”라고 존경심을 보였다.

이에 설경구는 “조진웅 씨는 저보다는 후배이지만, 옛날 사탕 같은 느낌이다. 크고 굵은 설탕 입자가 붙어있고, 입에서 오래 갖고 있을 수 있는 사탕 말이다”라고 화답했다. “조진웅의 무명 시절이 꽤 있었는데 잘 버텨줬다. 그래서 오래 입 속에 있는 사탕 같다”고 부연 설명을 하며 애정을 표했다.

  • 설경구 배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또한 “조진웅 씨가 이 영화에 먼저 캐스팅됐는데, 조진웅 씨의 기운이 참 좋아서 출연하게 됐다. 조진웅의 결정을 믿어보자 싶었다”고 출연 계기도 밝혔다. “무엇보다 시나리오가 재밌어야 했는데, 감독님이 웹툰을 그리던 분이라 그런지 제 캐릭터를 그려서 시나리오와 함께 보내주셨다. 여태껏 해보지 않았던 얼굴이라 새로운 모습을 그려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 용수 감독,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용수 감독은 이 영화가 데뷔작이다. 데뷔작부터 설경구, 조진웅과 함께 하게 된 감독은 “전생에 나라를 두 번 구하지 않았나 할 정도로 이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기적 같은 일”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설경구 배우는 연기적으로 제가 감히 뭐라 말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하염없이 잘생겨서 항상 보고 싶은 얼굴”이라고 감탄했다. “잘생겼다는 말에는 여러 의미가 담겨 있다. 제가 잘생겼다고 한 뜻은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고, 연기적인 스펙트럼이 매우 넓다는 뜻이다”라고 설경구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조진웅에 대해서도 “제 스스로에게 근거 없는 자신감 같은 게 있었다. 시나리오 쓸 때부터 조진웅 배우를 염두에 두고 썼다. 어쩐지 조진웅 배우와 통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면서 “조진웅 배우야말로 이 영화가 품은 정서를 누구보다 이해해줄 것 같았다”고 치켜세웠다.

  • 설경구, 조진웅 배우, 영화 '퍼펙트맨' 제작보고회 현장(사진=김윤서)
또한 김사랑 캐스팅에 대해서 용수 감독은 “선물같이 캐스팅된 경우다. 김사랑 배우의 남동생이 사무실에서 시나리오를 가져가서 보여줬는데, 멋진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면서 출연을 결정해줬다”며 캐스팅 비화도 밝혔다. 김사랑 외에 영기의 친한 친구로 등장할 진선규의 출연도 기대감을 높인다.

  • 영화 '퍼펙트맨' 포스터(쇼박스 제공)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 '퍼펙트맨'은 오는 10월 초 개봉한다.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1 00:57:20 수정시간 : 2019/09/01 00:57: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