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시네마리뷰]현대 미술의 거장 ‘호크니’를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영화 ‘호크니’
  • 기자부소정 객원기자 bloomboo@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09 09:32
113분, 12세 관람가, 8월 8일 개봉
  • 영화 '호크니' 포스터 모음(그린나래미디어(주) 제공)
[데일리한국 부소정 기자] 현대 미술의 거장 ‘데이비드 호크니’는 다양한 수식으로 기억된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작가’, ‘이름 자체가 하나의 브랜드’, ‘현대 미술의 살아있는 전설’ 등등.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줄 서서 보는 전시의 진풍경을 보였던 ‘데이비드 호크니’ 전시가 종료되고, 다큐멘터리 영화 ‘호크니’가 개봉한다. 전시의 열광이 영화로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영화 ‘호크니’에서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끊임없는 열정과 도전으로 새로운 세계를 구축한 호크니의 일대기를 사진과 영상, 주변인들의 인터뷰를 통해 보여준다. 데이비드의 생애와 작품, 영향 받거나 준 사람들, 사랑과 이별 등 여러 에피소드를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 영화 '호크니' 스틸 모음(그린나래미디어(주) 제공)
호크니의 트레이드마크인 금발 머리에 동그란 뿔테안경에서 금발을 고수하게 된 일화, 처음 학교에 입학했을 때의 모습, 그가 사랑한 인물들과 영감을 받은 여행지, 그가 그린 인물들과의 관계, 호크니가 강렬하게 영향 받은 화가들, 사진에 대한 애정, 사진과 아이패드를 활용한 작품들 등 호크니의 소소한 일상과 그의 주변 인물들, 사생활까지도 담담하게 그려내 이해를 돕는다.

1937년 영국 요크셔 출생인 데이비드 호크니는 어릴 때부터 틈만 나면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었다. 브래드퍼드 대학과 영국 왕립 미술학교에서 공부하고, 회화 뿐 아니라 판화, 일러스트, 무대미술, 의상, 잡지, 사진, 영화 등 다양한 장르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작품에 접목시켰다.

  • 영화 '호크니' 작품 모음(그린나래미디어(주) 제공)
호크니에게 큰 영향을 준 인물은 첫 연인인 피터와 평생 친구 헨리, 그리고 파블로 피카소였다. 성소수자인 호크니에게 피터는 강렬한 영감의 원천이었으며, 연인들의 모습을 자주 그리게 만들었다. 피터와 헤어진 후에 호크니의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어 회복되기까지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다. 둘 다 커밍아웃 후 처음으로 사랑한 것이기 때문에 서툴고 직설적이고 감정에 솔직했다.

이때 호크니를 깊은 절망에서 꺼내준 것은 헨리였다. 헨리는 호크니 생애 전반에 따뜻하게 의지할 수 있는 평생지기였다. 그렇기 때문에 헨리가 잃었을 때, 호크니의 절망은 더더욱 클 수밖에 없었다. 호크니는 ‘사람’을 유난히 사랑한 화가였다. 주변 인물들을 소중히 여기는 애정 어린 마음이 그림을 통해 전해져, 설득력 있게 다가오고 보편성을 띄게 만드는 게 아닌가 한다.

작품적으로 영감을 준 화가는 파블로 피카소였다. 호크니는 피카소의 작품들처럼 독특하고 다양한 시선을 한 화면에 담아냈다. 똑같은 풍경이나 인물 등을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해 한 화면으로 합치는 포토몽타주 기법은 피카소 작품 속의 여러 시점의 결합을 연상시킨다.

‘남다르게 보고 남다르게 생각해라!(See differently, Think differently!)’는 호크니를 대표하는 말이다. 그의 소재는 사실 일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누구나 그릴 수 있고, 누구나 떠올리는 풍광들, 인물들, 건물과 소품들이다. 그렇지만 그 평범한 사물이 호크니를 통해 ‘남다르게’ 해석되기 때문에 비범한 작품으로 재탄생된다.

  • 데이비드 호크니 작, '더 큰 첨벙(A Bigger Splash)'
특히 ‘물’을 소재로 한 다양한 작품들은 물 하나만을 가지고도 얼마나 여러 가지 방식으로 작품이 탄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그의 대표작 ‘더 큰 첨벙(A Bigger Splash)’만 봐도 물이 튀는 그 순간을 그리는 데만도 7일이 소요됐다고 했다. 수영장, 비 오는 풍경, 수면 위의 동심원 등은 물이 가진 변화무쌍한 특징들을 리듬감 있게 담아낸다.

추상화가 유행할 때도 구상화에 대한 심지를 잃지 않고 끊임없이 왕성한 작품 활동을 펼쳤으며, 노년이 될 때까지도 사진, 아이패드 등 새롭게 등장하는 여러 기술을 작품에 적극적으로 접목시켰다.

  • 영화 '호크니' 포스터(그린나래미디어(주) 제공)
전시를 보고나면 ‘호크니’의 작품들에 감탄하게 되고, 영화를 보고나면 ‘호크니’와 더 가까워진 느낌을 받는다. 영화 속에 등장한 수많은 작품들은 곧 그의 생애였다. 식지 않는 그림에 대한 열정과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변화를 적극 받아들여 자기화하는 과정들은 호크니 작품이 왜 많은 이들을 매료시키고 인기가 있는지 새삼 깨닫게 만든다.

데이비드 호크니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담은 영화 ‘호크니’는 8월 8일부터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9 09:32:17 수정시간 : 2019/08/09 09:32:1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