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이 온다' 사진전…오는 22일부터 5월 3일까지 세종시청에서
  • 사진전 '평양이 온다' 포스터. 사진=세종시 제공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세종시청 1층 로비에서 북한 주민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사진전 '평양이 온다'가 열린다.

21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 사진전은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 마련된 것으로, 남북·해외 언론사 기자들이 평양을 오고 가면서 찍은 사진 50점이 전시된다.

세부 전시 주제는 △자기 땅에 발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 △평양은 건설 중 △평양의 생활 등 4개다.

사진전이 열리는 동안 매우 월·수·금요일에는 이북5도 세종사무소 허옥동 사무장이 참여하는 '북한의 일상을 알아보는 사진 설명회'도 열린다. 이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된다.

고희순 민주평통 세종지역회의 부의장은 "사진전을 통해 한반도 평화 기반을 조성하고, 민족의 일원인 북한에 대한 열린 마음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5:39:00 수정시간 : 2019/04/21 15:39: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