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웨스트엔드 뮤지컬 '위윌락유(We Will Rock You)' 국내 공연 라이선스 확정
  • 엠에스콘텐츠 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부소정 객원 기자] 지난 해 전례 없이 대한민국을 달아오르게 했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Queen)’이 뮤지컬로 돌아온다.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 사망 27주기였던 지난 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1000만명에 육박하는 관객을 동원해 화제를 모은바 있다. 특히 퀸을 잘 알지 못했던 20대에게 큰 인기를 끌었으며, 국내 극장가에 싱어롱 관람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퀸을 올해 안에 뮤지컬 무대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엠에스콘텐츠그룹’은 영국 록밴드 퀸의 명곡들을 토대로 만든 영국 웨스트엔드 뮤지컬 ‘위윌락유(We Will Rock You)’ 의 국내 공연 라이선스를 확정짓고, 올해 하반기부터 4년 간 국내 무대에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국 퀸(Queen) 측과 월드와이드 판권을 소유한 미국 T사 등과 함께 수개월 간의 협상을 통해, 극적으로 국내 공연의 윤곽이 잡혔다.



뮤지컬 ‘위윌락유(We Will Rock You)’에서는 ‘보헤미안 랩소디’, ‘We will rock you’, ‘We are the champion’ 등 퀸의 히트곡 24곡을 만날 수 있다. 영국 웨스트엔드 공연에서는 퀸의 기타리스트였던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였던 로저 테일러가 직접 작품에 참여해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2002년 5월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장기공연 당시 330만명 이상 누적관객을 기록했고, 호주, 스페인, 미국, 러시아, 독일,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위스, 캐나다 등 15개국에서 600만명 이상 관객을 불러 모으면서 전 세계적으로 성공한 뮤지컬로 인정받았다.

뮤지컬 국내 판권을 취득한 엠에스콘텐츠 그룹 관계자는 올 하반기 퀸 상설공연장을 마련하고, 국내 뿐 아니라 아시아 시장까지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퀸의 음악이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와 스토리로 무대화 된다는 소식에 국내 관객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특히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싱어롱 버전을 봤던 관객들에게는 현장감 있는 라이브 뮤지컬은 더욱 퀸을 가깝게 느낄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엠에스콘텐츠 그룹 제공
“나는 스타가 되지 않을 것이다, 전설이 될 것이다”라는 프레디 머큐리의 공언이 뮤지컬 ‘위윌락유(We Will Rock You)’를 통해 또 다시 실현될지 지켜볼 일이다. 새롭게 퀸의 전설을 이어갈 뮤지컬 ‘위윌락유(We Will Rock You)’는 하반기 공연을 목표로 공연장 구축과 캐스팅 진행 중이다.

  • 엠에스콘텐츠 그룹 제공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09 10:58:53 수정시간 : 2019/04/09 10:58:5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