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미디어 플랫폼 업체인 CJ헬로가 스마트 에너지 시장에 진출했다.

CJ헬로는 올해를 '4차산업혁명 에너지 신사업' 진출 원년으로 삼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전기에너지 효율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워클라우드' 사업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방송통신사업의 지역 네트워크 인프라를 토대로 스마트 에너지 사업을 진행, 오는 2020년까지 노후 석탄발전소 2기 생산량에 해당하는 600MWh의 전력을 절감할 방침이다.

CJ헬로는 우선 파워클라우드 첫 번째 사업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사업에 착수해 지난해 12월 서울대와 70억원 규모의 투자구축계약을 성사시키며 준공을 완료했다.

향후 CJ헬로는 수요반응(DR)·에너지관리시스템(xEMS)·가상발전소(VPP) 등 에너지 효율 및 신재생 에너지 연관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노성철 CJ헬로 신성장추진실 상무는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정책과 스마트 에너지 시장이 본격화되는 시점에서 서울대 ESS 선제 구축은 의미가 크다"며 "기존 방송통신 서비스와 융합한 신개념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개발해 관련 사업 확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8 11:02:20 수정시간 : 2018/03/08 11:02: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