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축구대표팀 사령탑 후보를 면담하러 지난 9일 출국했던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 위원장이 귀국함에 따라 새 감독 선임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김판곤 위원장이 오늘 귀국했다"면서 "내일(19일)은 감독 선임 소위원회를 열어 신태용 감독에 대한 재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대표감독선임위는 테크니컬스터디그룹(TSG)과 스포츠과학 소위원회, 스카우트 소위원회가 작성한 러시아 월드컵 한국대표팀 리포트와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제출한 월드컵 참가 보고서를 토대로 신태용 감독에 대해 평가를 한다. 신 감독은 이달 말까지 계약돼 있다.

이어 김판곤 위원장이 해외 출장 기간 외국인 감독 후보와 면담한 결과를 토대로 신 감독을 포함한 감독 후보군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우선 협상 대상자'를 정할 계획이다.

축구협회는 "원활한 국가대표 감독 선임 절차를 위해 김판곤 위원장이 접촉한 해외 감독 후보군 명단은 물론 앞으로 위원회의 회의 장소와 시간, 결과 등을 비공개로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앞서 새 대표팀 감독의 자격 조건으로 월드컵 지역예선 통과와 대륙컵 우승, 세계적인 리그 우승 경험을 들었고, 감독선임위는 재평가를 받는 신태용 감독과 외국인 후보를 포함해 10명 안팎의 사령탑 후보군을 추려 검증 작업을 진행해왔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8 18:44:14 수정시간 : 2018/07/18 18:44:1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