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벨기에의 악셀 위첼이 브라질과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2-1 승리 확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벨기에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삼바 군단' 브라질을 누르고 32년 만에 준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4강에는 유럽팀만 남게 됐다.

벨기에는 7일(한국시간) 러시아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브라질을 2-1로 물리치고 4강에 올랐다.

이는 벨기에가 4위를 차지했던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성공한 것이다.

2014년 월드컵 때는 8강까지 올랐으나 아르헨티나에 1-0 패배를 당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브라질이 경기 초반 강한 공세로 전반 주도권을 잡는 듯싶었으나 행운의 자책골이 경기의 분위기를 벨기에로 가져왔다.

전반 13분 왼쪽 코너킥 기회에서 벨기에의 나세르 샤들리가 올린 공 브라질의 페르난지뉴의 팔에 맞고 들어갔다.

헤딩으로 걷어내려고 점프했지만 공이 오른쪽 팔에 맞으면서 그대로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1-0 리드를 잡은 벨기에는 전반 31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다.

루카쿠의 패스를 받은 케빈 더 브라위너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골문 왼쪽 아래로 날카롭게 날아가 골키퍼는 손을 쓸 수 없com었다.

후반 들어 브라질은 총공세를 펼치며 여려 차례 슈팅을 했지만 벨기에의 수비벽을 무너뜨리는 데에는 실패했다.

브라질은 후반 31분 헤나투 아우구스투(베이징 궈안)의 만회골로 추격을 이어갔지만 간발의 차이로 찬스를 계속해서 놓쳤다.

결국 벨기에와 프랑스의 4강 맞대결이 성사됐다.

프랑스는 이보다 앞선 전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8강전에서 우루과이를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는 2006 독일월드컵에서 준우승한 이후 12년 만에 4강이다.

우루과이는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가 부상으로 빠진 공백이 컸다. 이를 메우지 못한 우루과이는 프랑스의 수비벽에 번번히 막혔다.

이번 경기의 균형을 깬 것은 프랑스의 수비수 바란이었다. 전반 40분 프리킥 세트피스에서 그리즈만의 크로스를 바란이 머리로 방향을 바꿔 골망을 흔들었다.

1-0으로 앞선 프랑스는 후반 16분 그리즈만의 행운의 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그리즈만이 때린 공이 골키퍼 정 가운데로 갔지만 무회전이 살짝 걸린 공을 골키퍼가 처리하지 못했다. 골키퍼의 실수가 다분해보였다.

이로써 남미팀은 모두 짐을 싸게 됐다. 4강은 유럽 팀의 잔치로 치러지게 됐다.

프랑스와 벨기에는 11일 새벽 3시에 4강 맞대결을 갖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7 11:22:25 수정시간 : 2018/07/07 11:22:2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