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스포츠
  • 이청용 '친정' 볼턴 임대 무산…"크리스털팰리스 잔류 요청"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2.01 17:13
 
  • 이청용[연합뉴스 자료사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뛰는 이청용(30)의 '친정팀' 볼턴 임대가 무산됐다.

이청용 매니지먼트사인 인스포코리아는 1일 "크리스털 팰리스 바카리 사코의 부상으로 팀 전력 공백을 우려한 로이 호지슨 감독의 갑작스러운 요청으로 이청용을 보낼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임대 무산 사실을 전했다.

인스포코리아는 전날 오후 이청용 임대 건을 맡는 영국 측 관계자의 확인을 거쳐 임대 절차가 완료됐다고 밝혔으나 이날 새벽 무산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2015년 2월 볼턴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로 이적했으나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경기만 선발 출전하는 등 입지가 좁아진 이청용은 좋은 활약을 펼쳤던 볼턴에서 재기를 노렸으나 남은 시즌도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보내게 됐다.

이청용과 크리스털 팰리스의 잔여 계약 기간은 올해 6월 말까지다.

이청용은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갑작스러운 동료 선수의 부상으로 임대가 무산돼 매우 당황스럽다"면서도 "애써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며, 아쉬움을 뒤로 하고 남은 기간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1 17:13:49 수정시간 : 2018/02/01 17:13:4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