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광주=연합뉴스) 음주뺑소니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비자를 받지 못해 올 시즌 소속 구단에 합류하지 못한 미국 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19일 오후 연합뉴스와 단독인터뷰하고 있다.
비자를 받지 못해 올 시즌을 날린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제한선수 신분을 유지한 채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 뛰게 됐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25일(한국시간) 피츠버그 지역 신문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와 인터뷰에서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의 동의를 얻어 강정호는 제한선수 신분으로 윈터리그에서 뛴다. 제한선수를 유지한 채 뛸 수 있는 몇몇 예외 조항이 있다. 강정호는 여기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상태로 사고를 낸 뒤 달아나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때문에 강정호는 미국 비자를 받지 못해 메이저리그에서 뛰지 못했다.

피츠버그 구단은 3월 강정호를 제한선수(Restricted list)로 분류했다. 이 기간 선수는 25인·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되며 급료도 받을 수 없다.

대신 강정호의 복귀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피츠버그 구단은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 구단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입단을 주선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비자 없이 90일 동안 체류할 수 있다. 윈터리그는 다음 달 20일 개막한다.

헌팅턴 단장은 "우리는 강정호가 경쟁력을 되찾아 타석에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를 위해 아길라스 구단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강정호의 2018시즌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가 내년에 돌아올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른다. 만약 그가 복귀한다면, 우리는 정말 좋은 선수를 얻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25 09:01:03 수정시간 : 2017/09/25 09:01:0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