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를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9일(한국시간) 마케도니아 스코페 필리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7 UEFA 슈퍼컵에서 카세미루, 이스코의 골이 잇달아 터지면서 2-1로 승리했다.

맨유는 두 골을 내준 이후 로멜로 루카쿠가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직전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의 우승팀이 맞붙는 슈퍼컵에서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으로 나선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최근 4년 사이 3차례(2014·2016·2017년) '유럽 왕중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날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24분 카세미루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다니엘 카르바할이 중원에서 띄워 올린 공을 카세미루가 페널티지역 왼쪽을 미끄러져 파고들며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7분에는 이스코가 한 골을 추가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스코가 페널티아크 왼쪽에 선 개러스 베일에게 패스한 공을 베일이 수비 뒷공간 사이로 침투하는 이스코에게 절묘하게 다시 찔러줬다. 되받은 이스코는 침착하게 오른발 슛을 꽂아 넣었다.

맨유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후반 17분 네마냐 마티치의 강한 중거리 슛을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가 쳐냈고, 이를 루카쿠가 곧장 강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만회골을 뽑아냈다.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38분 팀의 간판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투입해 쐐기 골을 노렸으나 양 팀 모두 추가 골을 터뜨리지는 못했다.

호날두는 새 시즌을 앞두고 팀 훈련 등 일정을 함께 하지 않다가 지난 주말에서야 합류했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호날두는 포르투갈 대표로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출전하고, 탈세 등 혐의로 기소돼 스페인 법정에 출석하기도 했다.

특히 수사 과정과 법정에서 프리메라리가를 떠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이적 시장에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으나 결국 레알 마드리드에서 시즌을 시작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9 11:12:49 수정시간 : 2017/08/09 11:12:4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