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사진)
3월 31일 개막한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가 후반기 시작을 앞두고 있다.

KBO리그는 지난 13일 전반기를 마감, 14~15일 올스타전을 치르고 18일부터 후반기에 돌입한다.

전반기에는 다양한 진기록이 쏟아졌다.

나지완(KIA)의 개막전 만루홈런, LG 트윈스의 개막 이후 첫 4연승, 개막 다음 날인 4월 1일 우규민(삼성)의 한 경기 최초 4타자 연속 3구 삼진 등 시즌 초반부터 연이어 터진 기록들은 예고편에 불과했다.

이승엽(삼성)은 현역 마지막 시즌을 맞아 기록으로 팬들에게 보답했다.

그는 5월 2일 대구 두산 베어스전에서 1천300득점, 5월 10일 대구 LG전에서 3천880루타 고지를 밟으며 종전 양준혁(전 삼성)의 1천299득점, 3천879루타 기록을 모두 경신했다.

5월 21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KBO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450홈런을 달성했고, 6월 11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려 1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까지 달성했다.

김태균(한화)은 한·미·일 최다 출루 신기록을 달성했다.

지난해 8월 7일 마산 NC전에서 안타로 출루하며 대장정을 시작한 김태균은 올해 4월 22일 수원 kt전에서 64경기 연속 출루로 종전 펠릭스 호세(롯데)가 보유하고 있던 63경기 출루 기록을 경신했다.

이후에도 멈출 줄 몰랐던 김태균의 출루 행진은 마침내 6월 3일 대전 SK전까지 이어졌고, 86경기 연속 출루로 최종 마감했다.

두 시즌에 걸쳐 완성된 이 대기록은 KBO리그는 물론이고 일본프로야구 NPB(69경기·스즈키 이치로), 미국프로야구 MLB(84경기·테드 윌리엄스) 기록을 모두 넘어선 것이다.

올 시즌 독보적인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는 KIA 타이거즈의 방망이는 전반기 내내 매서웠다.

KIA는 역대 팀 최다 안타 타이기록인 29안타를 몰아친 6월 27일 광주 삼성전부터 7월 1일 잠실 LG전까지 5경기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 최다 연속 경기 두 자릿수 득점 신기록을 세웠다.

이후로 두 자릿수 득점은 7월 5일 문학 SK전까지 8경기 연속으로 이어졌다.

KIA는 이날 경기 5회초에 11타자 연속 안타, 12타자 연속 득점이라는 신기록을 잇달아 세웠고, 연속 타자 출루 12타자, 한 이닝 최다 안타 11안타로 이 부문 타이기록까지 작성했다.

진귀한 홈런 기록도 나왔다.

5월 1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KBO리그 최초로 역전 대타 끝내기 만루홈런이 터졌다.

넥센 이택근은 이날 한화와의 경기에서 팀이 6-4로 뒤지고 있는 9회초 무사 만루 상황에 대타로 등장해 한화 정우람을 상대로 역전 대타 끝내기 만루홈런을 쏘아 올렸다.

6월 21일 대전 한화와 넥센의 경기 2회말 2사 1루에서는 한화의 8번 타자 타석에서 전날까지 KBO리그 등록 경험이 전무했던 김태연이 들어섰다.

김태연은 데뷔 첫 타석에 들어서자마자 넥센 선발 신재영이 던진 초구 슬라이더에 곧바로 방망이를 휘둘렀고 이 공은 좌측 담장을 훌쩍 넘어갔다.

김태연은 역대 세 번째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이라는 기록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냈다.

정진호(두산)는 6월 7일 잠실 삼정전에서 1회 2루타, 2회 3루타, 4회 안타에 이어 5회 홈런까지 5이닝 만에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해 최소 이닝 사이클링 히트 신기록과 함께 최소 타석(4타석) 타이기록까지 세웠다.

손주인(LG)은 6월 18일 광주 KIA전에서 유강남의 투런홈런에 이어 곧바로 6회 중견수를 넘기는 그라운드 홈런을 터뜨리며 역대 세 번째로 연속타자 홈런과 그라운드 홈런을 동시에 달성했다.

윌린 로사리오(한화)는 6월 16일 수원 kt전에서 역대 세 번째로 4연타석 홈런을 쏘아 올렸다. 단일 경기로는 2000년 박경완(SK)에 이은 두 번째였다.

KBO리그 역사를 바꾼 투수들도 등장했다.

올해 LG에서 삼성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우규민의 첫 등판은 강렬했다.

4월 1일 대구 KIA전에 선발 등판한 우규민은 5회초 이홍구-김선빈-버나디나를 3구 삼진으로 연속해 돌려세우며 역대 다섯 번째로 한 이닝 3타자 연속 3구 삼진 기록을 세웠다. 이어 6회초 첫 타자인 노수광까지 삼구 삼진으로 처리해 한 경기 최초 네 타자 연속 3구 삼진 기록까지 달성했다.

NC의 새 외국인투수 제프 맨쉽은 데뷔 후 4월 30일 광주 KIA전까지 6연승을 내달리며 데뷔 후 선발 최다 연승 신기록을 세웠고다.

넥센 앤디 밴헤켄은 6월 23일 고척 LG전에서 경기 개시 후 7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 부문 신기록을 달성했다.

현재 KBO리그 승리 1위에 올라있는 헥터 노에시는 지난 11일 광주 NC전에서 승리하며 외국인선수 최초 15연승을 기록했다. 여기에 개막 이후 선발 최다연승도 2003년 정민태의 기록과 타이인 14연승으로 전반기를 마감했다.

같은 팀 소속 임창용은 5월 6일 사직 롯데전에서 무실점으로 1이닝을 마무리하며 역대 두 번째 250세이브를 달성했다.

LG와 롯데는 이틀 연속 연장 12회 승부를 펼치며 야구팬들의 밤잠을 설치게 했다.

첫 경기는 6월 27일 오후 6시 31분에 시작해 무려 5시간 38분 동안 진행됐고 결국 자정을 넘긴 다음 날 0시 9분에 경기가 끝났다.

같은 날 저녁에 다시 만난 두 팀은 지칠 줄 모르고 또다시 연장 12회까지 거듭한 끝에 9-9 무승부를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6 14:36:41 수정시간 : 2017/07/16 14:36: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