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서구청사 전경. 사진=서구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대전 서구는 6일 괴정동 국민체육센터 건립을 위한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2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본 사업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기금 30억 원을 확보한 가운데 이번에 25억 원의 행안부 특별교부세를 추가 확보, 올 들어 총 55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게 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특별교부세를 포함한 국비 확보는 박병석 국회의장의 적극적인 관심과 의지가 뒷받침됐기에 가능했다.

서구 구도심은 생활체육서비스 사각지대로 주변에 마땅히 이용할 체육시설이 없어 그동안 체육관 건립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던 곳이다.

이에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를 지역공약 사업에 담아 강력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왔으며 구에서도 62억 원의 자체 재원을 투입해 적정 부지 마련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괴정동 국민체육센터가 준공되면 서구 구도심의 여가활동 공간 확보로 생활체육 서비스 향상은 물론 도시의 균형적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리라 기대된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박병석 국회의장님의 관심과 의지에 힘입어 체육시설 확충,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4:45:24 수정시간 : 2021/12/06 16:46:17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