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천시 시설관리공단 전경. 사진=데일리한국DB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김천시 시설관리공단은 사명대사공원에서 운행중인 전동관람차 '해피카'를 12월 한 달간 연장 운행한다고 3일 밝혔다.

김천의 새로운 관광상품인 '해피카'는 이색적인 체험거리 제공과 교통약자의 편리한 이동수단 제공을 목표로 지난 8월1일 첫 운행을 시작해, 직지문화공원과 사명대사공원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편안한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 했다.

'해피카'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행해 지난달 30일을 마지막으로 동절기 휴무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공원 방문객의 호응이 좋아 12월 한 달간 운행하기로 했다.

또 당초 2대를 운영했으나 동절기를 감안해 1대만 연장 운영한다.

김재광 공단 이사장은 "공원을 관람하는 시민들이 좀 더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용해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8:38:51 수정시간 : 2021/12/03 18:4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