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바이오연구센터 비대면 화상 수출 상담 진행
  • 완도군 제공
[완도(전남)=데일리한국 이제건 기자] (재)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정규진 센터장)는 지난달 30일 나주 시티호텔에서 개최된 화상 수출상담회에서 120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화상 수출상담회는 도내 수혜 기업 15개사가 참여하여 태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 바이어 22개사를 발굴하여 1대1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날 전복 가공품(전복장, 전복 통조림), 조미김, 구운 김, 해초 모둠, 다시마 면 등을 해외 바이어에게 선보였다.

수출상담회를 통해 완도 소재 ㈜흥일식품은 태국으로 조미김, 구운 김(120만 달러 어치) 수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어업회사법인 ㈜스마트에프피씨와 ㈜해청정은 베트남, 태국과 2건의 수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흥일식품 김도환 대표는 “8월 중 수출 품목을 1차로 선적할 계획이다”면서, “완도 수산물 가공품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더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해양바이오연구센터는 6월부터 수혜 기업들과 수시 상담을 통해 지난달에는 선일물산(주) 김 제품을 7만 달러어치를 호주로 1차 수출하였고, 완도전복(주) 전복 가공품 약 19만 8천000달러어치를 싱가포르로 수출한 바 있다.

정규진 해양바이오연구센터장은 “해양수산 창업 투자지원 사업을 통해 전라남도 해양수산 가공 기업들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통해 기업 및 생산 어가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해양수산 창업 투자지원 사업은 창업 기업 육성과 단기 실용화 제품 개발, 국내외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3년간 총 50억원을 투입하여 고용 창출 605명, 매출 증대 603억원, 2157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이루었고, 해양수산부 우수 사업으로 선정되어 올해까지 사업이 연장되면서 16억원의 사업비로 기업 지원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기자소개 이제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3:16:38 수정시간 : 2021/08/05 13:1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