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각해수계통 유량감소 현상 발생, 곧바로 해결 후 정상화
  • 한빛원전 전경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한빛원자력본부(본부장 이승철)는 지난 7월 24일(토) 20시 58분부터 한빛3호기의 기기냉각을 위한 냉각해수계통의 유량감소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출력을 일시적으로 낮춰 곧바로 원인을 해결하고 점차 출력을 상승시켜 7월 25(일) 16시 30분에 100% 정상출력 운전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빛원전은 24일 16시 10분부터 한빛3호기 1차기기 냉각해수 계통에 유량감소 현상이 있는 것을 확인하여 점검한 결과, 출구밸브 후단 유량제한기에 배관 내 고무재질의 코팅재가 부착되어 냉각해수의 유로막힘 현상을 일으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한빛원전은 24일 20시 58분부터 한빛3호기 출력을 72%까지 자체 감소했고, 25일 05시 55분 경 이물질을 제거하여 냉각해수 계통을 정상화 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5 15:09:06 수정시간 : 2021/07/25 21:3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