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복구 사업 등 우선 투입, 재해 피해 예방 최소화
  • 영광군 제공
[영광(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 영광군은 최근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 갈등 및 전국적인 철근 수급불안 등으로 건설업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건설자재 공급 지연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수해복구 현장을 포함한 준공 임박한 공사현장과 6월말까지 준공이 도래하는 공공 발주 공사 56개소에 대해 고창지역 레미콘 반입 추진, 공사비 조정, 공기 연장 등 세부 추진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고창지역에서 반입한 레미콘 물량은 14개 수해피해복구 공사장 등에 우선 투입할 계획이며 자재 수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매주 2회 공사현장 자재 수급 상황을 점검하는 등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군 관계자는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 갈등이 조기에 해결되도록 건설과, 재무과, 투자경제과 등 관계부서와 레미콘 제조-운송 관련업계, 건설업계와 긴밀히 협조하여 갈등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4:54:44 수정시간 : 2021/06/11 14:54: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